[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신차가 출시될 때마다 내차 구입을 앞둔 소비자들의 마음은 들뜰 수밖에 없다판매되는 차종이 늘어날수록 선택의 폭이 넓어지기 때문이다하지만 신차 소식이 뜸한 요즘필자는 조금 특이한 생각을 해보았다.

그것은 바로 ‘해외에서만 판매되는 국산차가 국내에 출시되면 어떨까?’라는 생각이었다. 실제로 국내소비자들 중 필자의 생각처럼 국내에 출시되지 않는 국산차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는 이들이 꽤 존재한다. 그렇다면 국내소비자들이 국내 출시를 원하는 해외 판매용 국산차는 무엇이 있을까? 오늘은 출시되면 잘 팔릴 것 같은 국내에 없는 국산차에 대해 살펴보자.

현대 i30 패스트백
i30 패스트백은 해치백 자동차인 i30를 패스트백 형태로 만든 차종으로써 준중형 세단인 아반떼에 대비된다. 출시가 이루어지면 탄탄한 유럽식 주행감각을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반떼는 일반적인 패밀리카, i30 패스트백은 주행성능이 강조된 데일리카로 양극화 전략을 사용하는 것이 현대차 입장에서도 그리 나쁘지 않은 선택일 것이다.

또한 i30 패스트백도 N 모델이 있다. i30와 똑같은 파워트레인이 장착되며, 쿠페형 해치백인 벨로스터 대비 뒷좌석 거주공간이 뛰어나 출시된다면 국내소비자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올 가능성이 있다. 출시를 앞두고 있는 아반떼 N 라인과 함께 소비자들에게 스포츠성과 함께 편안한 승차감을 동시에 원한다면 아반떼 N 라인, 그보다 좀 더 고성능이 필요하면 i30 N 패스트백이라는 선택지를 제공할 듯하다.

현대 i30 N, i20 N
i30 N은 유럽 시장에서 골프 R과 비견되며 호평 일색을 받은 바 있다. i30 N은 벨로스터 N과 같은 직렬 4기통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장착된다. 그러나 쿠페형인 벨로스터 N 과는 달리 일반적인 해치백 차체를 가짐으로써 퍼포먼스 패키지 장착 시 최대출력은 벨로스터 N 대비 5마력 모자란 최대 270마력을 발휘한다.

하지만 벨로스터 대비 뛰어난 뒷좌석 거주성을 가졌기에 국내시장에서 고성능 N으로의 접근성을 올려줄 것으로 보인다. 만약 i30 N이 국내에 출시된다면 스타일을 중시한다면 벨로스터 N, 실용성을 겸비하길 원한다면 i30 N이라는 선택지가 생겨날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한 달 전 i30 N의 뒤를 이어 현대차 소형 해치백인 i20 N이 해외시장에 출시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국내시장에서 소형차는 인기가 식으면서 단종됐지만, 고성능 N 모델이라면 얘기가 달라진다. 벨로스터 N 및 i30 N보다 작은 사이즈로 가격 면에서 N 브랜드의 접근성을 높여줄 수 있기 때문이다.

i20 N에는 현행 벨로스터 N 및 i30 N 등과 같은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적용될 것이라는 예측이 일부 존재한다. 그러나 소형차인 차체 크기상 1.6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이 탑재되는 것이 더욱 현실성이 있다. 이 엔진은 현행 아반떼 스포츠 및 유럽형 기아 시드 GT에 장착되며, 아반떼 스포츠 기준 최대 204마력, 27.0kg.m토크를 발휘한다. 기아 텔루라이드
텔루라이드는 세계적으로 공신력 있는 월드 카 어워즈(WCA)에서 ‘세계 올해의 차’로 선정될 만큼 북미 시장에서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그러나 국내에선 현대 팰리세이드와의 판매량 간섭이 우려되어 소비자들의 바램과는 달리 출시된 지 10년이 넘어가는 모하비를 대체하지 못하고 있다.

텔루라이드의 강점은 팰리세이드와 마찬가지로 풍부한 안전사양 및 편의사양에서 오는 높은 가성비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전장 5,000mm, 전폭 1,990mmm, 전고 1,750mm, 휠베이스 2,900mm 정도의 크기를 가짐으로써 전장 5m를 넘지 않는 팰리세이드와 비교된다. 이러한 거구를 옮기는 V6 3.8리터 가솔린 엔진의 성능 또한 최대 295마력, 36.2kg.m 수준으로 전혀 부족함이 없다.

쉐보레 블레이저
현재 미국, 중국 등에 판매되고 있는 쉐보레 블레이저는 이쿼녹스와 트래버스 사이의 간극을 매우는 전략형 차종이다. 이는 트랙스와 이쿼녹스 사이에 출시된 트레일 블레이저와 비슷하다. 기본 5인승 구조로 전장 4,862mm, 전폭 1,948mm, 전고 1,702mm, 휠베이스 2,863mm의 크기를 가짐으로써 국내 출시가 이루어진다면 싼타페, 쏘렌토 등과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더불어 7인승 롱보디 버전인 ‘블레이저 XL’도 존재한다. 크기는 전장 4,999mm, 전폭 1,953mm, 전고 1,736mm, 휠베이스 2,863mm로 기본 블레이저 대비 전장 137mm, 전폭 5mm, 전고 34mm가 늘어난 수치이다. 엔진은 2.5리터 직렬 4기통 가솔린 엔진 및 3.6리터 V6 가솔린 엔진 등 2가지로 구성되며, 각각 최대 193마력, 26.0kg.m토크 및 308마력, 37.1kg.m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230마력짜리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도 추가될 예정이며, 3종 모두 9단 변속기가 맞물린다.

쉐보레 블레이저
현재 미국, 중국 등에 판매되고 있는 쉐보레 블레이저는 이쿼녹스와 트래버스 사이의 간극을 매우는 전략형 차종이다. 이는 트랙스와 이쿼녹스 사이에 출시된 트레일 블레이저와 비슷하다. 기본 5인승 구조로 전장 4,862mm, 전폭 1,948mm, 전고 1,702mm, 휠베이스 2,863mm의 크기를 가짐으로써 국내 출시가 이루어진다면 싼타페, 쏘렌토 등과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더불어 7인승 롱보디 버전인 ‘블레이저 XL’도 존재한다. 크기는 전장 4,999mm, 전폭 1,953mm, 전고 1,736mm, 휠베이스 2,863mm로 기본 블레이저 대비 전장 137mm, 전폭 5mm, 전고 34mm가 늘어난 수치이다. 엔진은 2.5리터 직렬 4기통 가솔린 엔진 및 3.6리터 V6 가솔린 엔진 등 2가지로 구성되며, 각각 최대 193마력, 26.0kg.m토크 및 308마력, 37.1kg.m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230마력짜리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도 추가될 예정이며, 3종 모두 9단 변속기가 맞물린다.

오토모빌코리아에서 작성된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오토모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